서 시

윤동주

   

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

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

잎새에 이는 바람에도

나는 괴로워했다.

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

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

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야 겠다.

   

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.

Comment List

Write Comment